Uncategorized

현대차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 선보인 신개념 이동수단, 아이오닉 스쿠터

⊙ 가전제품, 자동차, 휴대용 이동수단 경계 허물고 있는 현대차의 미래 전략
⊙ 기존에 없던 웨어러블 로봇, H-MEX 등 선보인 현대차
⊙ 미국자동차공학회 평가서 현대의 자율주행차 유럽산 자동차보다 높은 등급 받아

글 | 김동연 월간조선 기자/ 자동차 칼럼니스트

▲ 현대차의 정의선 부회장이 CES에서 연설 중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올해 1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The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는 첨단 기술의 경연장이었다.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과 융합된 4차 산업시대에는 생활용 가전제품을 넘어 자동차도 포함된다. 이번 CES에 현대자동차가 참가한 이유다. 현대차는 친환경 이동성(Clean Mobility), 이동의 자유로움(Freedom in Mobility), 연결된 이동성(Connected Mobility)이라는 세 가지 방향을 내걸고 미래형 모빌리티(mobility·이동수단)를 연구・개발하는 프로젝트 아이오닉(Project IONIQ)을 진행 중 이라고 했다. 이러한 미래형 모빌리티의 일환으로 현대차는 CES에서 휴대용 이동수단인 아이오닉 스쿠터(Ioniq Scooter)를 선보였다.

현대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스쿠터는 신개념 이동수단으로 기존 자동차를 활용해 목적지에 도착한 뒤에도 차에서 내려 걸을 필요 없이 스쿠터를 타고 이동하게 된다. 아이오닉 스쿠터는 그 이름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전기차)과의 유사성을 찾을 수 있다. 아이오닉 스쿠터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실내에서 전기로 충전이 가능한 친환경 제품이다. 아이오닉 스쿠터는 전기로 구동력을 만들며 접이식 형태로 구성되어 휴대가 용이하고 언제든지 스쿠터로 전환, 사람 탑승이 가능한 구조다.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 스쿠터는 손가락으로 손잡이의 버튼을 누르면 가속되고, 뒷바퀴의 패드를 밟으면 제동된다. 손잡이 부분에는 계기반도 있어 주행 중 정보를 사용자가 확인할 수도 있다. 작동 방식이 쉽고 그 생김새는 킥보드를 연상케 한다. 시중에 이미 나와 있는 1인형 이동수단인 세그웨이(Segway)와 비교했을 때 현대 아이오닉 스쿠터는 크기가 작아 휴대성 면에서 여러모로 이득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스쿠터 외에 의료, 산업, 생활용 웨어러블 로봇 3종 H-MEX, H-WEX, HUMA도 선보였다. 현대차는 향후 1~2인용 소형 이동수단도 개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스쿠터 콘셉트 등을 통해 차세대 이동수단의 개념을 일상생활 전반에 광범위하게 넓혀나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의 CES 기조연설을 요약하면, 현대차는 향후 모든 이동수단을 친환경화할 것이며, 교통체증에서 벗어나 이동의 자유로움을 보장하고, IT 분야의 혁신을 통해 장벽 없는 연결성(connectivity)을 구현해 낼 것이라 말했다.

현대가 개발한 휴대용 이동수단, 아이오닉 스쿠터. 사진=현대자동차

특히 정 부회장은 “우리는 자동차들이 안전과 편의를 위해 다른 차량, 외부 환경과 교신하는 상황을 이미 예측해 왔습니다. 우리(현대차)의 파트너 중 한 곳은 IT 선도기업 CISCO로, 우리는 이들과 자동차 네트워크 개선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곧 우리는 CISCO의 미스터 피터스(Mr. Peters)와 함께 공동개발 세부 내용을 공개할 계획입니다. 또한 우리가 생각하는 차량과 교신하며 집, 일터, 이동수단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는 스마트홈도 구경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전통적인 이동수단인 자동차에만 머물지 않고 새로운 이동수단 개발과 생활가전으로의 확대 등, 4차 산업을 대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앞서 언급한 기조연설에서 정 부회장은 현재 개발 중인 모든 자동차와 향후 개발될 사업 분야에 대해서도 친환경이라는 측면을 놓치지 않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자율주행능력 인정받은 현대車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개념도. 사진=현대자동차
  “생산에서부터 상품으로 이어지는 현대차의 밸류체인 전 과정은 친환경적입니다. 예를 들어 현대제철의 밀폐형 저장시설은 철광석 가루가 주변환경을 오염시키는 것을 막아줍니다. 또한 우리의 생산시설은 태양열을 저장 및 이용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 시설입니다. 상품으로 말씀드리자면 우리의 친환경 차량 개발을 더욱 강화해 친환경 모델은 물론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전 상품 라인업에서 차급을 선도하는 연비를 달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당사의 일부 친환경 모델은 사탕수수와 식물성 기름을 이용한 친환경 자재와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정확한 미래 분야 예측을 위해 외부 전문가 및 산학 협력 등도 적극 검토 중이다. 현대는 타 자동차 회사가 순수 자동차 기술 위주로 구성된 것에 비해 전자,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한 전례가 있거나 진출하고 있어 4차 산업시대 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기존 자율주행 분야도 지속해서 개발 중이며 향후 더 완성도 높은 자율주행 시스템이 양산차에 탑재될 전망이다. 작년 미국 LA오토쇼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최초로 공개한 바 있다. 자율주행은 말처럼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말이다. 가령 차선과 신호등을 구분하고, 앞뒤 차량 간 거리와 좌우 폭을 실시간으로 파악해야 한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에는 전방 원거리, 중거리, 근거리 레이더를 비롯해 카메라 등을 장착해 주행 중 차량의 전 방위를 감지한다. 주행 영상을 보면, 다수의 감지장치를 통해 자동차가 알아서 교통신호를 분별하고 좌회전과 우회전 등 복잡한 주행을 문제없이 처리한다. 주행 중 운전자는 가만히 앉아 있는 것 외에는 별로 할 일이 없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는 자율주행차들의 기술을 5단계로 평가해 왔는데, 현대차의 아이오닉은 4등급, 높은 자율성(High Automation)을 받아 기술적 완성도가 높다고 인정받았다. 5등급으로 갈수록 완성도가 높은 것이다. 5등급은 완전 자율성(Full Automation)이다. 현대가 받은 4등급은 동일한 지수에서 유수 미국과 유럽산 메이커가 2등급이나 3등급에 머물고 있는 것에 비하면 높은 것이다. 현대차가 최근 CES와 오토쇼 등에서 선보인 첨단 기술들이 향후 출시될 양산차에 어떻게 적용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월간조선 2017년 4월호 / 글=김동연 월간조선 기자]

등록일 : 2017-03-30 08:29   |  수정일 : 2017-03-30 09:24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