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군사, 북한, 기사, 사회, 안보, 인터뷰, 칼럼

국방, 정보, 수사, 치안의 붕괴: 기무사, 국정원, 검찰, 경찰, 국내 안보기관 4개축 전면 붕괴!

-국방, 정보, 수사, 치안의 전면 붕괴된 대한민국 

-국정원 대공수사권 경찰로 이양해, 이태리 요리사가 복어 손질하는 격

미국이나 영국의 정보부 구조와 상이한 국내 실정

미국 의원들 정보 유출 하지 않아

검찰 공안부 모두 개편되어 간첩수사 기능 상실

전직 KGB 요원의 명언, “좌익분자들은 국가전복 달성후 벽에 세워져 총살될뿐

공수처 신설에 대한 해외 석학들의 우려

김동연 공개정보분석가

dd1
국정원. 사진=위키

현 정권의 집권이후 여론이 가장 많이 들어봤을 법한 단어는 아마도 적폐청산이나 개편, 혹은 개혁일 것이다. 그냥 듣기에는 무언가 새로운 변화를 꾀하고, 잘못된 것을 수정하는듯한 느낌을 받는다. 그러나 국내 다수의 안보전문가들은 과거 한국의 안보 4대축을 모두 개편이나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허물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안보의 4: 국정원, 기무사, 검찰, 경찰에 대한 대대적 개편

한국뿐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민주국가에는 보통 4개의 안보기관이 자리하고 있다. 크게 보면 국방기관, 정보기관, 수사기관, 치안기관이다. 특히 이 4개 기관 내부에는 비밀 정보를 다루거나 공유하는 조직이 들어가 있다. 국방분야에는 기무사, 정보사 등이 있다. 민간정보기관에는 국정원이 있다. 그리고 수사기관에는 검찰 공안부가 있으며, 치안기관인 경찰에는 경찰 정보국이 있다. 이번 정부가 들어선 뒤 이 4개 안보기관의 기능은 대부분 폐지, 개편, 축소되는 과정을 이미 거쳤거나, 현재 거치고 있거나, 아니면 거칠 예정이다. 그럼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가 이루어졌는지 알아보자.

국방부 예하에는 다양한 정보를 취급하는 기관이 포함되어 있다. 한국 국방부의 정보분야는 태초부터 미국의 도움을 받았으며, 다수의 유사성을 가지고 있다고 알려졌다. 보안학교는 미국, 일본, 대만 등에 있던 보안학교의 과정을 검토한 뒤 국내에도 만들어졌다. 이 보안학교를 거친 인재는 보안사령부에서 근무하게 된다. 훗날 이것이 기무사령부로 바뀌었다. 기무사령부의 주된 임무중 하나는 방첩 (Counter-intelligence)다. 이를 통해서 국내 암약하는 간첩 색출을 담당했다. 방산정보 유출이나, 간첩에 포섭된 국내 이적행위자들 색출에도 활약한 조직이다. 이런 방첩활동을 두고 최근에는 민간인 불법사찰이라고 여론몰이 끝에 국민들의 질타를 받았으며, 이를 빌미로 최근 개편됐다. 개편과정에서 기존의 방첩 기능은 폐지됐다고 알려졌다.

미국과 영국의 확고한 정보부의 역할

그런데 이미 미국뿐 아니라, 영국의 경우에도 이러한 간첩 색출활동은 해왔다. CIA와 FBI, 영국의 MI5 및 MI6, 프랑스의 DGSI 등도 이런 활동을 한다. 이 과정에는 편지내용물 확인, 전자기기 도,감청은 기본적으로 수행된다. 미국의 경우에는 1974년 처치 위원회 이후 인권보호 차원에서 적법한 특수영장(FISA) 발급을 법무부에서 발급받은 뒤 추진한다. 해당 영장은 미국시민권을 가진 자국민에만 해당될 뿐, 외국인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따라서 외국인은 언제든지 정보기관이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감시가 가능하다. 영국은 이런 법적 절차없이 정보부가 절대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필요하면 도감청을 할 수 있다. 뿐만아니라 영국 정보부는 경찰도 자유재재로 통제할 수 있기 때문에 막강한 권력을 가진다. 이 때문에 영국에서는 간첩행동을 하는 외국인은 언제든지 정보부가 추방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다.

미국 정보부 수장은 정권의 개가 될 수 없는 구조, 미국 의원들의 안보의식

뿐만 아니라, CIA 국장은 정권에 이용당하지 않기 위해서 임기가 최장 10년을 보장받는다. 따라서 정권이 바뀌더라도 국장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실제로 조지 테넷(George Tenet) 국장의 경우 진보정권인 빌 클린턴과 우익 정권인 조지 W 부시 아래서 CIA 국장직을 수행한 바 있다. 그는 1996년부터 2004년까지 두 정권에서 8년의 임기를 채웠다.

미국의 국회의원들도 정보에 대한 관념이 한국보다 우수하다. 미국은 정보부가 국회에 정기적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그러나 이 정보의 내용을 언론에 흘리는 경우는 드물다. 특히 미국의 중요한 작전을 앞두고 국회에 브리핑을 하는데, 여야 의원들을 막론하고 해당 브리핑 내용이 외부로 세어나는 경우는 거의없다.

molebenoit1
프랑스의 북한 간첩 께네데이가 방한했을때 모습이다. 

과거 몇 차례 세어나간 전례가 있는데, 그런 경우 정보를 흘린 의원은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재선에서 당선되기 어렵다. 만약 정보위 소속이었던 의원이라면 더 이상 정보위 소속이 될 수 없다. 미국 의원들의 안보의식도 국내보다 높다. 국내는 이석기 같은 인물이 국회의원에 선출되고 있어서, 미국과 동일한 형식을 취하기 어려운 구조다. 현재 국내 정보위 소속 의원들중 다수는 과거 운동권 전력을 가지고 있거나, 친북이나 친중적 스탠스를 가진 인물들이 상당수 포진되어 있다. 프랑스의 국회의원, 베누아 케네데이라는 인물도 최근 북한에 정보를 넘기는 이적행위를 하다가 프랑스 정보당국인 DGSI에 체포됐다.

(관련뉴스

https://www.france24.com/en/20181127-france-senate-official-arrested-spying-north-korea)

[기무사 개편]

정보부서 개편에 대한 부족한 명분

그런데 국내에서는 국민 알 권리 및 인권침해 등의 이유로 인해 정보부가 수행해야할 기능이 모두 폐지 혹은 대폭 축소되는 모양새다.

기무사는 전 정권에서 세월호 관계자에 대한 불법 사찰 및 계엄령 선포 준비를 문제로 지적하면서 개편됐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이와 관련된 직접적인 증거나 자세한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은 없다고 알려졌다. 가령 누구를 언제 어디서 사찰했고, 해당 자료를 어떻게 활용했는지를 밝혀낸 것이 없다. 과거 미국의 70년대 미국 정보부의 대국민 사찰에 대한 청문회에서는 상세한 사찰의 과정과 방법을 공개하여, 공론화 한 바 있다. 정확한 증거를 토대로 증거중심적 수사가 진행됐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계엄령을 실제로 선포하지도 않았을뿐더러, 직접적인 피해자나 증거는 드러난 것이 없는 상태다.

 

dsc cover1
대국민 공개된 기무사의 대비계획 세부자료 표지.

기무사 계엄령 문건 안에 대국민 사찰 내용은 전혀 없어, 미국 사례와 비교해보니

[기무사 대비계획 세부자료] 라는 공개된 자료의 내부 내용을 보아도 유사시 계엄령을 시행할 경우 어떤 조직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정도만 담겨 있을 뿐이다. 전반적으로 일반적으로 군이나 정부에서 가지고 있는 계엄령 절차 내용을 정리한 수준이다. 이런 자료는 마치 지진이 발생했을 때 대피하고 대응하는 매뉴얼과 유사한 형태의 문건이다. 어느 부처가 대응해야 하는지를 나열했을 뿐 그 이상 국민에 대한 강압적인 수사나 사찰과 같은 방법 등은 아무것도 언급된 것이 없다. 내용 안에서 민간인에 대한 도청이나 감청, 감시에 대한 지침이나 언급은 전무하다. 단어조차 나오지 않는다. 미국의 사례에서는 실제 문건 안에서 국민에 대한 감시나 무조건적인 압수수색(black bag job)이란 용어가 담겨 있었던 것과는 상반된다.

더군다나 당시 촛불시위는 폭력성을 내재하고 있었으며, 실제로 경찰버스를 부수고, 버스의 연료통 안에 불을 붙이려는 시도도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관련뉴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11/16/2015111600290.html)

또한 당시 시위대는 청와대나 국가 주요시설 안으로 침투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특히 박근혜 정권 하에서 국가 전복을 기도했던 이석기 세력도 체포되었던 터라 국가적으로 공산적 쿠데타 등을 염두에 둔 대응은 마땅한 것이다.

이후 기무사는 역사적으로 과거와 단절된 개혁이란 기치를 내세워 개편했다고 알려졌다. (관련뉴스 https://www.yna.co.kr/view/MYH20180803010200038) 이 말은 곧 과거 기무사의 기능을 완전히 없애고 새롭게 바꾸었다는 의미이며, 실제 개편의 내용도 이와 일맥상통한다. 기무사의 이름도 기무사령부에서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 변경됐다. 새로 부임한 남영신 장군 역시 비(非)육사 출신인 학군23기를 앉혀서 군내의 육사 선,후배들의 압박에서 벗어나 정권의 방침을 착실히 수행하도록 만든 구조로 풀이된다.

방첩 및 대북 정보 수집기능은 사라진(?) 기무사

군사안보지원사의 임무는 대폭축소되어 대국민 사찰과 정치개입은 금지됐다. 그러나 어떻게라는 부분이 명확하지 않다. 세부적인 사안이 보이질 않는다. 군의 범죄수사, 군 관련 정보수집 및 보안 업무만을 수행하도록 하고 있다. 군 관련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도 명확하지 않다. 정권이 바뀌고 사령관이 바뀌면 정권에 맞춰 바뀔 여지가 있고, 해석이 달라질 수도 있다. 따라서 이번 개편을 통해 방첩 및 대공수사 기능에 대한 언급은 전무하여, 북한이나 중국의 국방개입을 적절히 견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미 국내 국방전문가들과 전직 예비역 장군들은 최근 북한이 발사한 KN-23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기술이 우리의 현무 미사일과 유사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 미사일의 마지막 풀업(Pull-up) 회피 기동이 한국 현무와 상당한 유사성을 띈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군 관련 기술유출에 대한 수사나 견제가 제대로 이루어질지도 의문이다. 이런 가능성이 작년부터 제기되었음에도 군사안보지원사에서 이런 수사를 하고 있다고 알려진 바 없다.

[국정원의 개편]

국정원 개편 및 대공수사의 경찰 이양

국정원은 국가정보원의 약칭이며, 초창기에는 미국과 동일하게 중앙정보부로 불렸다. 줄여서 ‘중정’이라고 불렀다. 이 때문에 영어이름도 KCIA로 앞에 K는 Korea를 의미했을뿐, 나머지는 Central Intelligence Agency로 미국의 중앙정보국 영어이름과 동일했다. 이후 중정은 국가안전기획부, 이른바 안기부로 불리다가 김대중 정부에서 지금의 국가정보원, 국정원으로 개편했다. 이러한 국정원이 다시 한번 문재인 정부에서 개편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름도 국가정보원에서 대외안보정보원으로 바뀔 예정이다.

(관련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71129118351001)

영어이름은 기존 NI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에서 International Security Intelligence Service 로 ISIS로 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졌다. 그런데 ISIS는 중동권의 테러집단 IS의 풀네이밍인 ISIS와 동일하다. 따라서 이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관련뉴스 https://news.joins.com/article/22166504)

국정원은 이름을 바꾸는데에 그치지 않고, 2018년 실질적인 조직도 전면적인 개편을 완료했다 전해진다. 이에 대해 서훈 국정원장도 문 대통령에게 보고를 마쳤다고 한다.

(관련뉴스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20/2018072001555.html)

문재인 취임 1년만에 개편으로 상당히 빠른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이번 개편의 주된 내용은 대공수사다. 한국의 제1주적인 북한에 대한 정보수집을 경찰로 이양하고, 해외 정보수집에 주력한다고 한다. (관련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80114028051004) 국정원을 대신하여 경찰이 대공수사를 한다는 것에 대해 안보전문가들은 우려를 표한다. 경찰은 치안유지에 특화된 조직으로 정보수집분야에 특화된 조직이 아니다.

대북정보수집 능력 없는 경찰이 어떻게 대공수사 하나?

경찰 고유의 정보수집 능력도 기존 국정원 대비 현저히 떨어진다. 정보수집에는 크게 2가지 파트가 있다. 인적정보라 불리는 휴민트(HUMINT)와 기술정보라 불리는 테킨트(TECHINT)다. 그런데 경찰은 이 두 분야에 대한 자산이 전무하다. 북파공작원 및 요원을 양성하는 예하 기관도 없고, 대북감시 및 모니터링을 위한 도,감청 및 정찰 항공기, 광학위성도 없다. 국정원은 이미 이 두가지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fugu1
복어. photo=wikimedia

소방서의 역할을 우체국에 맡긴 꼴, 이태리 요리사가 복어 요리 하는 셈

문재인 정부의 대공수사 파트를 경찰로 이양한 것은 마치 불을 끄는 소방서의 역할을 우편을 담당하는 우체국으로 이양한 것과 다름없는 이해할 수 없는 조치다. 기능을 수행할 수 없는 조직에게 기능을 부여한 것이다. 경찰 예하에도 정보를 다루는 경찰정보국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그 규모면에서 국정원 대비 운영인력도 극소수고, 앞서 언급한 능력도 제한적이다. 또한 대부분의 정보는 국내 현장에서 보고된 치안정보에 기반하고 있다.

[경찰의 개편]

경찰 정보국의 1과부터 4과는 기획 및 신원조회, 정책정보, 정재계 및 노동계 정보, 종교계 정보 등을 수집한다고 알려졌다. 구성자체가 북한 파트를 담당하기 어려운 구조다. 더군다나, 대북정보 수집 및 분석에 특화된 전문인력 자체도 없다. 이번 국정원 개편을 두고 어떤 형태로 경찰에 부족한 대북정보 전문가를 충원했는지 등에 대한 세부 내용도 알려진게 없다. 설령 경찰이 중요한 대북정보를 수집한다고 하더라도, 이를 적기에 해석하지 못하는 문제도 크다. 이는 마치 이태리요리 전문가에게 일식전문가가 맡아야 할 복어 요리를 맡긴 셈이다. 복어는 독이 있어 전문 요리사가 조리하지 않으면 복어요리를 먹다가 사망할 수 있다. 정보분야도 분명 전문성을 요하는 업무로 전문인력이 맡아야 한다.

개편의 명분이 민간인 사찰은 여전히 진행중?

뿐만아니라, 이번 개편의 명분은 적폐청산이다. 특히 전 정부의 불법적 민간인 사찰문제를 개편의 빌미로 삼았다. 그런데 국내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여전히 민간인 사찰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해진다. 그 대상도 야권 인사뿐 아니라, 여권 인사나 친문세력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고 전해진다.

(관련뉴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082610340596264&outlink=1&ref=https%3A%2F%2Fsearch.daum.net)

결과적으로 이번 국정원 개편은 본래 국정원의 기능인 대공수사와 간첩 색출능력은 현저히 줄어들었고, 과거부터 지적받은 무분별한 민간인 사찰은 지속되는 모양새다. 따라서 개편이라는 이름으로 기존 기능 약화만 되었을 뿐 아무런 개선의 효과는 없어보인다.

경찰은 이미 현 정권에 고개를 숙이는듯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미 이번 총선에 출마를 결심한 경찰의 전직 수장들이 다수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여당인 민주당을 통한 출마를 준비중이거나 이미 출마를 결심한 상태다. 대표적으로 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 원경환 전 서울경찰청장,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 등이다. 이 외에도 지난 조국게이트에 연루된 인물로는 현직 경찰이었던 윤규근 총경도 있었다고 알려졌다. 그는 가수 승리의 문제와도 연결되어 있다고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종합하자면, 경찰의 개편이 진정으로 공정성을 유지한다면 현 정권과의 유착관계를 잘라내고, 독자적인 신뢰도 구축에 주력해야 한다. 현행 개편은 대공수사를 제대로 할 수도 없고, 적법한 절차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경찰이 집중적으로 적국의 정보를 수집하고, 간첩을 색출하는 경우는 찾아볼 수 없다. 대부분 정보 당국이 우선적으로 추적을 하고, 현장 진입이나, 사건 현장 수습에 경찰이 투입되는 정도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하 경찰 개편은 간첩색출의 주무부서인 국정원보다 보조부서인 경찰의 역할이 비대해져 배보다 배꼽이 커진 이상한 기형적 구성이 아닐 수 없다.

(관련뉴스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1030/98130469/1)

(관련뉴스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31/2019123101571.html)

(관련뉴스 http://news1.kr/articles/?3791137)

(관련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91224062200064)

[검찰의 개편]

수사기관의 개편도 이번 정권에서 작년에 모두 마친 상태다. 검찰 공안부는 공공수사부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법무부의 공안기획과도 공공형사과로 이름을 바꾸고 구조를 다 뜯어고쳤다. 따라서 검찰 공안부는 56년만에 2019년을 끝으로 역사속에 사라졌다. 따라서 검찰의 공안 1과, 2과, 3과는 모두 공안수사지원과, 선거수사지원과, 노동수사지원과로 바뀌었다. 특히 공안 1과는 간첩수사 담당이었는데 해당 기능이 사라진 셈이다. 본래 검찰의 양대 산맥은 검찰 공안부와 특수부였는데, 이제 공안부는 사라진 셈이다. (관련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90807131900004) 결과적으로 공안부는 이제 국내 공공질서와 국내 문제를 중점적으로 수사하는데 주력한다. 따라서 본연의 대북문제나 국내 암약하는 간첩을 수사하는 기능은 없어지게 됐다.

종북행위 일삼던 교수와 사회학자 추적하던 검찰 기능 없어져

과거 검찰 공안부는 과거 국내 암약하는 386 운동권 세력을 국정원과 함께 수사해왔다. 이들은 2000년대 중반 무렵 국내 각 사회계층에서 북한을 이롭게 하는 사람들을 색출했다. 가령 범민련 간부의 북한 충성맹세문 포착, 민주노동당 간부의 친북적 행적 수사, 강정구 동국대 교수의 북한 사상 전파 사건을 뒤쫓았다. 이 외에도 재독 사회학자 송두율이 북한의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활동한 사실도 추적한 바 있다.

(관련뉴스 https://news.joins.com/article/2489747)

그런데 이제는 국내 암약하는 종북적 행태를 수사할 기관이 없어진 셈이다. 작년 10월 있었던 주한미국 대사관 침투 사건과 유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더라도 이들을 전문적으로 수사하는 기관이 국내에는 없다. 주적을 마주한 상태에서 국내 암약하는 간첩이 없다는 전제가 일반화되는 셈이다. 과거 탈북한 북한 고위급 인사인 황장엽씨는 국내 암약 고정간첩이 5만명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이런 간첩을 색출하기 어려워진 셈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 현 정부가 밀어붙이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도 검찰의 수사기능 약화에 한 몫하고 있다. 공수처는 기소권과 수사권 모두를 가지는 절대 권력기관이 된다. 공수처가 모델로 삼고 있다는 싱가포르의 부패조사처(CPIB)에는 기소권이 없다. 단순히 수사권만 가지고 있는 기관으로 법적으로 다른 기관의 충분한 견제를 받을 수 있다. 기자가 과거 인터뷰한 싱가포르 수석검사장도 CPIB의 기능에 수사권만 있음을 명확히 밝힌 바 있다.

(관련뉴스

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E&nNewsNumb=201406100022)

공수처 신설을 통한 검찰 힘빼기, 중국 공안과 같은 기구

따라서 공수처는 이름은 고위공직자를 수사대상으로 삼지만, 실제로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는 하지 않거나 제한적이다. 따라서 그 실효성도 모호하다. 그럼에도 검찰 힘빼기식 공수처 신설에 열을 올리고 있다. 결과적으로 공수처 신설은 정권의 입맛에 따라 누구든지 기소 및 수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수사 대상에서 제외된 대통령이 마음대로 수사를 지시할 개연성도 있다. 이미 법무부와 검찰간의 힘겨루기가 시작된 상태다.

공수처가 생기면 중국의 공안이나, 과거 독일의 게슈타포,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처럼 마구잡이식 체포를 통한 압력을 행사할 가능성도 있어보인다. 실제 이런 우려를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하고 있다. 일본과 미국의 석학들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국내 검찰내부에서도 공수처는 중국 공안같은 기구라고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관련뉴스 https://news.joins.com/article/23492890)

(관련뉴스

https://kimdongyon.wordpress.com/2019/09/26/prosecutorsoffice-reform-chokuk/)

문재인 정권은 국가의 안보를 모두 박살냈다는 역사의 평가를 피해가기 어려워 보인다. 적폐청산이라는 모호한 명분으로 기존 대북정보 수집 및 수사, 추적이라는 과정을 송두리째 제거한 모양새다. 이제는 효과적인 방첩 및 대공활동이 불가능한 상태다.

yuri1
망명한 전직 KGB 요원, 유리 베즈메노프

서방으로 망명한 구소련의 정보원(informant) 유리 베즈메노프 (Yuri Bezmenov)가 남긴 명언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쓸만한 멍청이들은 좌익들로서 이들은 구소련의 사회주의 혹은 공산주의 혹은 무언가에 이념적으로 아름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며, 이들은 망상에 심취한 최악의 적들이다. 이런 이유에서 KGB의 교관들은 나에게 ‘절대로 이 좌익분자들과 엮이지 말라’고 당부했다. 교관은 나에게 정치적 창녀같은 몸쓸놈들이기에 더 높은 목표를 가지라고 조언했다. 이 좌익분자들은 오로지 국가를 흔들기 위해 이용될 뿐이다. 일례로 미국의 좌익세력을 보라. 이 교수들이며, 시민단체장들 말이다. 이들은 국가를 불안정하게 만들기 위한 국가전복의 도구일 뿐이다. 국가전복을 달성하면, 이들은 더 이상 쓸모가 없다. 이들은 너무 많은 걸 알고 있다. 이들중 일부는 망상에 젖어 막스 및 레닌이즘을 보며, 그들이 정권을 잡는 순간 이들이 공격 받는 것은 자명하다. 그런데 이들은 지들이 정권을 잡을 것이란 착각을 한다. 이들이 정권을 잡을 일은 절대 없다. 당연히 이들은 한 줄로 벽 앞에 세워진 뒤 총살을 당할 뿐이다 (The useful idiots, the leftists who are idealistically believing in the beauty of the Soviet socialist or Communist or whatever system, when they get disillusioned, they become the worst enemies. That’s why my KGB instructors specifically made the point: never bother with leftists. Forget about these political prostitutes. Aim higher.[중략]They serve a purpose only at the stage of destabilization of a nation. For example, your leftists in the United States: all these professors and all these beautiful civil rights defenders. They are instrumental in the process of the subversion only to destabilize a nation. When their job is completed, they are not needed any more. They know too much. Some of them, when they get disillusioned, when they see that Marxist-Leninists come to power—obviously they get offended—they think that they will come to power. That will never happen, of course. They will be lined up against the wall and shot).”

#DSC #DefenseSecurityCommand #기무사 #정보사 #국방부 #검찰 #경찰 #국정원 #안기부 #중정 #KCIA #문재인 #적폐 #안보 #김동연

—————————————————————–

[4차 산업과 그 이후의 미래를 알고픈 사람들을 위한 추천도서]
도서:
Unintended Future: for the mankind who want to know the unknown future
예기치 못한 미래: 미지 (未知) 의 미래를 알고자 하는 인류를 위해

저자: Donna Kim (김동연)

YES24: http://m.yes24.com/Goods/Detail/69406511

교보문고: http://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6458966&orderClick=LAH&Kc=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81164165

“국방, 정보, 수사, 치안의 붕괴: 기무사, 국정원, 검찰, 경찰, 국내 안보기관 4개축 전면 붕괴!”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